티스토리 뷰

1 그 후에 유대인의 명절이 되어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올라가시니라
2 예루살렘에 있는 양문 곁에 히브리 말로 베데스다라 하는 못이 있는데 거기 행각 다섯이 있고
3 그 안에 많은 병자, 맹인, 다리 저는 사람, 혈기 마른 사람들이 누워 [물의 움직임을 기다리니
4 이는 천사가 가끔 못에 내려와 물을 움직이게 하는데 움직인 후에 먼저 들어가는 자는 어떤 병에 걸렸든지 낫게 됨이러라]
5 거기 서른여덟 해 된 병자가 있더라
6 예수께서 그 누운 것을 보시고 병이 벌써 오래된 줄 아시고 이르시되 네가 낫고자 하느냐
7 병자가 대답하되 주여 물이 움직일 때에 나를 못에 넣어 주는 사람이 없어 내가 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내려가나이다
8 예수께서 이르시되 일어나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하시니
9 그 사람이 곧 나아서 자리를 들고 걸어가니라 이 날은 안식일이니
(요5:1-9)


"베데스다 시스템" 그건 제게 기억에 남아 있는 한 설교 덕에 박혀 있는 이 시대의 이름입니다. 그 설교를 기억하는대로 간추리면요. (기억에 의존하는거라 내용에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이 병자는 누워있으니 가장 먼저 물에 들어가기는 요원한 병자이다. 이 모습을 38년 동안 지켜본 병자는 어떤 기분이었을까? 간혹 누군가 물에 들어가서 나았다는 환호 속에서 절망을 키워갔을거다. 이제 그는 연못만 바라보며 살아가야 한다. 깨어있는 내내...
예수님은 병자에게 네가 낫고자 하느냐고 물으신다. 그러나 병자는 먼저 못들어가는 자신의 신세만 한탄한다. 그에게 낫는 방법은 이 베데스다 시스템에서 1등하는 것으로 바뀌어 있었다.

베데스다를 해석하면 벧(집)+헤스다(은혜) 즉, 은혜의 집이다. 모두가 1등 되기를 바라는 가짜 은혜의 집이다. 모든 병자들이 연못만 바라보며 인생을 송두리채 바치지만, 힘쎄고 빠른 사람들에게만 주어지는 은혜, 많은 사람들을 고용할 수 있는 돈과 권력을 가진 이에게만 은혜인 거짓된 은혜이다.

이 시대에 베데스다가 있으면 어떨까? 위장병 걸린 우사인 볼트, 경호원 많은 재벌회장이 들어가게 될 것이다. 이 시대는 널 행복하게 해줄께. 단, 니가 1등이라면, 니가 돈이 많다면, 학벌이 좋다면, 재능이 뛰어나다면... 라 말한다. 이게 세상이 작동하는 방식이다.

여기에 예수님은 말씀하신다. "나는 너희를 여기에 1등으로 넣어주기 위해 온게 아니란다. 다른 길이 있단다. 내 은혜는 다르다." 고 말씀하신다.
베데스다는 고되다. 우리는 여기에서 좌절하고 넘어질 때마다 예수님께 도움을 구하며 새 힘을 얻는다. 그리고 다시 연못으로 뛰어간다. 아니다. 우리 인생의 질문이 변해야 한다.

----------------------------------

저희 부모님은 좋은 대학에 가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어느 대학을 가느냐에 따라 인생이 결정된다고요. 대기업에 취직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야 먹고 살 수 있다고요.
저는 이 닥달이 무엇 때문인지 압니다. 부모님 나름의 사랑의 표현이라 생각합니다. "나는 네가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다." 라는 표현이라 생각합니다. 그 방법을 그렇게 알고 계신거지요.

그래서 저는 다시 부모님께 말씀드립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세상 시스템의 승자로 만들기 위해 오시지 않았다." 고요. 세상의 시스템에 매여 늘 허덕이며 살기보다 예수님을 바라며 그분의 방식으로 살 수 있을 때, 정말 행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요.

예수님이 사마리아 여인에게 "이 물을 마시는 자마다 다시 목마르려니와 내가 주는 물을 마시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내가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 (요4:13-14) 고 하신거와 같이요. 세상 시스템의 승자가 되면 잠시 행복할 수 있겠지만 곧 다시 목마를거라고요.

그래서 당장 부모님의 기대에 맞춰 살면서 시스템대로 살기보다, 지금은 불효처럼 보여도 예수님의 제자로 살면서, 좁은 길을 걸으며, 나중에 좋은 가정을 꾸리고 조금 물질적으로 부족하더라도 정말 행복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는게 진정 효도하는 길이라 믿습니다. 이 베데스다 시스템을 넘어서서요.
댓글
댓글쓰기 폼